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퀵메뉴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로고

세상과 소통하다

현대엔지니어링 커뮤니케이션

> 홍보센터 >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현대엔지니어링의 보도자료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보기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현대엔지니어링 키얀리 화공플랜트 현장 전격 방문 2017.01.18

▲ 현대엔지니어링 30억불 키얀리 석유화학시설 현장 전격 방문
▲ 자국 대통령으로서 해외기업 현장 방문해 노고 치하 이례적
▲ 앞선 공정 보여주는 수행능력, 성실함 치하하며 향후 추가 협력 기대 밝혀
▲ 2009년 경영진 초청 면담, 2012년 가스탈황설비 현장 방문 등 현대엔지니어링에 관심 지속
 

투르크메니스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Gurbanguly Berdymukhammedov) 대통령이 새해 공식 일정 진행 중 현대엔지니어링 화공플랜트 건설 현장을 찾아 화제가 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지난 16일(월) 현대엔지니어링이 키얀리(Kiyanly) 지역에서 수행하고 있는 화공플랜트(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고 18일(수) 밝혔다.


이날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 석유가스부총리, 산업부총리 등 주요 정부 관계자들과 현장을 직접 살피며 근무 직원들을 격려한 후, 김면우 현대엔지니어링 현장소장을 비롯한 현장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일정보다 앞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의 수행능력을 높이 평가”하고, 지난 2013년 성공적으로 준공한 갈키니쉬 가스탈황설비를 언급하며 “그동안 현대엔지니어링이 보여준 성실함과 우수한 기술력에 대해 매우 만족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협력의 기회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방문한 현대엔지니어링의 현장은 지하에 매장된 천연가스를 추출해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을 생산하는 설비를 건설하는 현장이다. 이들 제품은 내수 판매는 물론 해외 수출을 통한 외화 획득에 기여해 향후 투르크메니스탄 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준공후 현지 최초 종합 석유화학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돼 2014년 착공식 당시에도 직접 참석해 성공적인 준공을 함께 기원하는 등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의 남다른 주목을 받고 있다.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앞서 2010년 현대엔지니어링 경영진이 현지에 방문했을 당시 직접 초청면담을 가졌으며, 2012년에도 갈키니쉬 가스탈황설비 프로젝트 현장에 방문하는 등 현대엔지니어링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준 바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대통령이 이번 방문에 대해 상당히 만족했다”며, “우리나라의 기술력을 널리 알리는 훌륭한 성공사례로 남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