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퀵메뉴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로고

세상과 소통하다

현대엔지니어링 커뮤니케이션

> 홍보센터 >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현대엔지니어링의 보도자료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보기
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메니스탄 화공플랜트 현장, 무재해 4천만 인시(人時) 달성 2017.02.18

▲ 1천명이 매일 10시간씩 약 11년간 무재해를 이뤄내야 달성 가능
▲ 면적 약 24.5만평, 투입인력 1만3천여명의 대규모 현장일 뿐만 아니라 혹독한 기상조건 속에서 이뤄낸 값진 결과
▲ 철저한 안전의식을 토대로 무재해 준공까지 최선을 다할 계획
▲ 「용접기술 교육센터」 개소로 현지 전문인력을 확보해 품질향상과 안전환경 확보에 기여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PE/PP 생산설비」현장에서 무재해 4천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무재해 4천만 인시는 1천명의 직원이 매일 10시간씩 일한다고 가정할 때 4천일(약 11년) 동안 무재해를 이뤄내야 달성할 수 있는 기록이다.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PE/PP 생산설비」 현장은 지난해 10월 무재해 3천만 인시를 달성한 이후 3개월만에 4천만 인시를 달성하게 됐다.


당 현장은 전체면적이 809,720m2(약 24만5천평)에 이르고 하루 투입 인력만 총 1만3천여명이 동원되는 대규모 현장일 뿐만 아니라 수시로 모래바람이 불어 닥치는 혹독한 기후조건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무재해를 유지하며 우수한 안전 관리 능력을 입증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장 관계자는 “본사와 현장, 협력사 임직원들의 긴밀한 협력과 철저한 안전의식으로 무재해 4천만 인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무재해 달성과 성공적인 준공을 위해 안전관리 수준을 꾸준히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PE/PP 생산설비」 프로젝트는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 키얀리(Kiyanly) 지역에 가스분리설비 및 에탄크래커 설비 등을 포함한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건설하는 것으로 총 수주액은 29.9억불이며, 지난 2013년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수주했다.


완공 후 이 지역에서 추출한 천연가스로부터 에탄(Ethane) 및 LPG 등을 분리한 후, 에탄크래커(Ethane Cracker)를 통해 열분해해 최종적으로 연간 40만 톤의 폴리에틸렌과 8만 톤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게 된다.


프로젝트의 현재 공정률은 87.2%(2017년 2월 기준)이며, 2018년 9월 말 준공 예정이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5월 당 현장에 투르크 현지 플랜트 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용접기술 교육센터」를 개소해 지난 1월까지 총 150명의 수료생을 배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현지 우수 기능인력을 확보함으로써 품질향상과 안전환경 조성에 도움이 되었으며, 이번 4천만인시 달성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