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퀵메뉴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로고

세상과 소통하다

현대엔지니어링 커뮤니케이션

> 홍보센터 >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현대엔지니어링의 보도자료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보기
현대엔지니어링, 외국인 직원들과 생태숲 조성 봉사 2017.09.04

▲ 외국인 직원들과 상암동 하늘공원에 1,000㎡ 숲 조성 기금 전달 및 나무 심기 봉사 실시
▲ 국적 구분없이 자연의 소중함에 대한 공감, 소통 및 사회공헌이 함께 이루어진 뜻깊은 시간
▲ 전 임직원 대상 공모전 통해 선정된 숲 이름도 지어, ‘자연과 함께 어울林, 현대엔지니어林’
 

현대엔지니어링 외국인 직원들이 생태계를 보호하고 쾌적한 녹지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숲 가꾸기에 나섰다.


지난 1일(금) 외국인 직원 8명을 포함한 30명의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이 서울 상암동 하늘공원을 찾아 생태숲 조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1,000㎡의 규모의 생태숲 조성부지 주변 넝쿨과 잡초를 제거하고, 매화나무 50그루를 심었다.


특히, 외국인 직원들은 숲 사랑을 담은 메시지를 인도,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자국의 언어로 정성껏 적어 나무에 달아주는 등 환경 보호에는 국적의 구분이 없음을 보여주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에 기증한 숲에 자연을 보호하고 어울리겠다는 임직원들의 의지를 담아 ‘자연과 함께 어울林, 현대엔지니어林’이라는 명패를 달아주어 의미를 더했다.


숲 기증에 앞서 사내에서 실시된 생태숲 명칭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이름이며, 공모기간 동안 총 180여건이 접수돼 환경보호에 대한 임직원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이번 봉사에 참여한 부미카마디아 사원(국적 인도)은 “한국에서 지내면서 매년 더욱 심해지는 미세먼지 현상이 많이 공감하고 있다”며, “오늘 심은 나무들이 잘 자라서 보다 쾌적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활동 소감을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앞으로 ‘현대엔지니어林’ 숲에 총 1천 그루의 나무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임직원 가족을 포함해 모든 구성원이 함께 생태숲 조성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함으로써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