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퀵메뉴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로고

세상과 소통하다

현대엔지니어링 커뮤니케이션

> 홍보센터 >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현대엔지니어링의 보도자료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드립니다.

보도자료 보기
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메니스탄서 무재해 6천만인시 달성 쾌거 2017.09.27

▲ 1천명이 매일 10시간씩 약 16년간 무재해를 이뤄내야 달성 가능
▲ 면적 약 24.5만평, 하루 평균 투입인력 6천여명의 대규모 현장에서 지속적인 무재해 기록 갱신
▲ 본사, 현장, 협력사 모두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한 결과
▲ 준공까지 무재해 이어가 안전경영 신뢰도 제고할 것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현장에서 무재해 6천만 인시(人時, 현장 근로자 전원의 근무시간을 합산한 개념)를 달성하고 발주처인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로부터 인증서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무재해 6천만 인시는 1천명의 직원이 매일 10시간씩 일한다고 가정할 때 6천일(약 16년 4개월) 동안 아무 사고 없이 공사를 진행해야 달성할 수 있는 대기록이다.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은 전체면적이 809,720m2(약 24만5천평)에 이르고, 하루 평균 6천여명의 인력이 동원되는 대규모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무재해 기록을 갱신해 우수한 안전관리 능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본사와 현장, 협력사 임직원들이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 이룬 결과”며,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로 준공까지 무재해를 이어가 대내외적으로 회사의 안전경영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PE/PP 생산설비」 프로젝트는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 키얀리(Kiyanly) 지역에 가스분리설비 및 에탄크래커 설비 등을 포함한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건설하는 것으로 총 수주액은 29.9억불이며, 지난 2013년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수주했다.


완공 후 공장은 이 지역에서 추출한 천연가스로부터 에탄(Ethane) 및 LPG 등을 분리한 후, 에탄크래커(Ethane Cracker)를 통해 열분해해 최종적으로 연간 40만 톤의 폴리에틸렌과 8만 톤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게 된다.


현재 공정률이 98%(2017년 9월 기준)인 본 현장은 당초 계획된 사업완료 예정일보다 5개월 앞당긴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남은 공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